loading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 여기만 다녀오면 홍콩여행 클리어

볼거리, 놀거리, 먹을거리가 많기로 소문난 홍콩은 비행 시간이 채 4시간이 되지 않는 가까운 나라이다.  그러나 우리는 막상 홍콩의 많은 관광지 중에 어느 곳을 가야할 지 결정장애(?)를 앓기도 한다. 그래서 유일무이한 동남아시아 여행 전문 사이트 Travel141가 딱 정해줬다.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 곳 Best 5 – 이 곳들만 다녀오면 어디 가서 홍콩 아는 척은 할 수 있을 것이다.

 

홍콩 관광지 이것만 훑으면 미션 클리어 Best 5

홍콩 디즈니랜드

아시아에는 단 세 군데밖에 있지 않은 디즈니랜드. 그 중 홍콩 디즈니랜드는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오픈한 곳이다. 7개의 다른 테마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어드벤처 랜드에서 이루어지는 <라이온 킹 Festival of the Lion King> 뮤지컬 공연은 브로드웨이 장면들을 그대로 재현한 것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어린이는 물론, ‘어른이’들이 꿈과 환상의 세계에 더 푹 빠지고 말 것이다.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디즈니랜드에 들어서면 누구나 동심으로 돌아가 버릴 수 밖에 없다 (c) 홍콩 디즈니랜드 공식 사이트

 

홍콩 소호거리

세계에서 제일 긴 에스컬레이터로 유명한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가 위치한 곳이다. 동양적이면서 낭만적인 분위기로 홍콩만의 감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특히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나오면서 유명세를 탔다.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카페, 레스토랑, 갤러리, 펍들이 한 데 어우러져 관광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곳이다.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 곳 소호 거리의 모습 (c) Bertrand Duperrin, Flickr

 

홍콩 빅토리아피크

워낙 산이 많은 지형에 사는 한국인들에게는 해발 560m의 타이핑 산이 귀여워보일 지도 모른다. 하지만 홍콩 야경을 본다면 이보다 최적의 장소가 있을 수 없다. 정상까지는 피크 트램을 타고 올라가면 되기 때문에 등산화는 넣어 두시라. 특히 저녁 8시부터는 빅토리아 하버 양 옆으로 40여개의 빌딩에서 빛을 쏟아내는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즐길 수 있으니 놓치지 말 것.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빅토리아 피크보다 홍콩을 한 눈에 더 잘 조망할 수 있는 곳이 없다

 

홍콩 스탠리마켓

홍콩에는 대체 몇 개의 나라가 있는지. 홍콩의 작은 유럽이자, 리펄스베이와 함께 휴양지로 손 꼽히는 장소이다. 외국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데 소호거리보다는 이국적, 리펄스베이보다는 대중적인 풍경을 가지고 있다. 150여개의 크고 작은 가게가 모여 이뤄낸 풍경이 다채롭다.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해변가에 늘어선 상점들의 모습이 독특하다 (c) edwin.11, Flickr

 

홍콩 리펄스베이

미국에 비벌리힐즈가 있다면 홍콩에는 리펄스베이가 있다. 고급주택이 늘어 선, 소위 ‘부자 동네’. 원래 백사장이 없던 곳이었지만 오스트리아와 중국에서 모래를 실어와 인공으로 조성했다고 한다. 이곳을 찾는 이들은 수영을 하거나 해변에서 일광욕을 즐기며 책을 보는 등 한가로운 시간을 보낸다. 특히 근처의 ‘더 베란다(The Verandah)’는 영화 <색계>의 촬영지로 유명하다.

홍콩 관광지 가볼만한곳 Best 5 훑으면 홍콩 클리어 | 홍콩 관광지 Travel141

해변에서 여유롭게 햇볕을 즐기는 현지인들을 볼 수 있다

 

홍콩에서 먹고 마실 건 뭐가 있을까?

  1. 해외 여행 팁: 최저가 항공권으로 홍콩 3대 미슐랭 레스토랑 탐방하는 법
  2. 홍콩 맛집 – 홍콩에서 뜨고있는 핫한 카페 모아보기

1 Comment

  • nn

    홍콩 가보고 싶다 진짜!

    February 7, 2017 at 3:13 am

Comments are closed here.